어느 날 남들도 보기 좋을 정도로 잘 어울리는 부부가 찾아왔다. 대학시절 미팅에서 만나 7년의 연애 끝에 결혼을 했다고 하였다. 아직 서로 맞벌이를 하고 있고 신혼의 생활이 너무 재미있다고 하는 것이었다. 얼마나 다정스러워 보이는지 서로 얘기를 할 때도 손을 마주 잡고 웃는 모습이 한없이 행복해 보였다. 아내가 말을 했다. 철학관에는 몇 군데 가보았는데 부부의 사주와 궁합이 서로 잘 맞아 부부 화목하고 가정에 행운이 가득한 찰떡궁합이라고 하였다.

"선생님! 사주와 궁합은 좋은데 이름이 서로 좋으면 우리는 금상첨화가 아니겠습니까?" 하며 이름을 한번 감정해달라고 했다. 나는 이들에게 가장 행복한 사람은 앞일을 모르고 살아가는 것이라고 했다. 그래도 선생님은 너무 유명하시기에 이름 감정을 꼭 받아보고 싶다고 했다. 이름 감정을 하고 있는 동안 부부는 서로 얼굴을 쳐다보면서 낄낄거리면서 웃기까지 하였다.

드디어 부부의 후천적인 운명이 나왔다. 자세하게 이름 감정 결과를 설명해 주었다. 남편의 이름은 어떠한 고난과 시련이 닥쳐도 헤쳐나가며 승승장구하여 재물운과 사회적 명예까지 있으나 아내의 이름은 남편과 자식의 수명을 짧게 만들고 독신 출세하는 과부의 이름이라고 설명했다.

선천적인 사주팔자가 이렇게 좋은데 이름이 조금 나쁘다고 별 영향이 있느냐고 묻는 것이었다. '사주팔자는 몸매요, 이름은 옷이다' 몸매가 아무리 좋아도 옷을 잘못 입으면 촌스럽다. 하지만 몸매가 아무리 뚱뚱해도 옷을 잘 입으면 더 멋스럽게 보일 수 있으니 선천적인 운명(사주팔자)보다 후천적인 운명(이름)이 더 중요하지요.

"새댁! 새댁은 이름이 이렇게 남편의 수명을 짧게 만드는 이름에 해당하니 빨리 개명하여 남편이 불행하지 않도록 하세요"라고 부탁했다. 이 불행의 운명은 어느 날 갑자기 어떻게 닥칠지 모르니 항상 조심하라고 하였다. 남편의 이름이 아무리 좋아도 아내의 이름이 나쁘면 서로 상호작용에 의해 남편에게 불행을 주게 된다고 이야기했다.

그리고 몇 개월이 흘렀다. 어느 날 몇 개월 전 이름 감정을 받고 간 부부 중에 새댁만 찾아왔다. 선생님 찾아뵙기가 너무 죄송스러워 어쩔 줄을 모르겠다고 했다. 나는 문득 이상한 예감이 들어 남편은 왜 같이 오지 않았느냐고 물었다. 새댁은 한참 후 말을 하는 것이었다. 얼마 전 서울 출장을 다녀오다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로 현장에서 즉사하였다고 했다. 사망했다는 소식을 듣고 가장 먼저 선생님이 이름 감정에서 하신 말씀처럼 남편의 수명을 짧게 만드는 자기 이름이 너무 무섭게 느껴졌다고 했다. 이제 28세밖에 안되니 청상과부로 혼자 살아갈 수 없어 좋은 이름으로 개명하여 시집을 다시 간다고 했다.